안산환경운동연합 > 알림마당 > 활동소식 > 소모임 ‘세초록’ 모임_2018.07.25.수

활동소식

소모임 ‘세초록’ 모임_2018.07.25.수

[소모임 ‘세초록’ 모임]
일시 : 2018년 7월 25일(수) 오후 7시 30분
장소 : 카페 피움
참여 : 5명
내용 :
안산환경운동연합 세초록 7월 모임을 진행하였습니다!
세초록, 안산환경연합 회원 등 함께 모여 ‘멸종위기 동물’을 주제로 각자 관심 있는 동물을 선택해 멸종위기에 처하게 된 이유, 멸종됨으로써 생태계 영향에 대해 함께 공부하고 지켜야할 방법에 대해 논의하였습니다!

세초록이 알아본 멸종위기 동물로는 여행비둘기, 펭귄, 반달가슴곰에 대해 이야기 나누었습니다~
첫째, 여행비둘기는 전 세계에서 멸종한 종 중 정확한 멸종시간이 알려진 최초의 개체로 북미 대륙에 무려 50억 마리가 살았고, 때를 지어 이동하기에 한 번이동할 때 하늘이 검게 뒤덮일 정도였다고 하는데요. 하지만 인간의 식량으로 활용되어 무분별하게 포획하다보니 최후의 야생 여행비둘기가 총에 맞아 죽었고, 인간에게 사육되던 두 마리의 수컷과 한 마리의 암컷을 가까스로 입수하여 동물원에서 사육했으나 시차적으로 세 마리 모두 죽으면서 멸종되었습니다.
둘째, 펭귄의 수많은 종 중 황제펭귄은 남극의 가장 추운 겨울에 알을 낳는데 현재 급격한 기후변화의 기온상승으로 인해 얼음이 녹아 이동 중 물속으로 깊이 들어가는 등 이로 인해 멸종이 되고 있습니다. 뿐만 아니라 해양 먹이사슬 크릴새우가 바다 깊이 들어가서 그 먹이를 먹으려고 펭귄이 들어가다 보니 멸종되는 것도 빈번합니다.
셋째, 반달가슴곰은 점차 멸종되고 있는데 그 이유가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.
일제 강점기 때 호랑이 등 맹수에 함께 포함되어 포획되었고, 이후 무분별한 나무훼손 등으로 서식지가 파괴, 야생동물을 잡는 덧에 걸리는 등으로 개체수가 많이 줄었습니다.
현재 복원 중에 있으나 이 또한 옮기는 중 덧에 걸리거나 차에 치이며 죽어가기에 점점 멸종되고 있다고 하는데 관리가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.

세초록은 멸종위기 동물은 식량∙가죽∙원료생산을 위한 남획, 서식지 훼손, 기후변화 로 인해 멸종되고 있는데 결국 하나의 원인은 인간의 욕심 때문이라는 것을 한 번 더 깨달았습니다.
점점 사라져가는 동물들을 지키기 위해 덜 먹고, 덜 쓰고, 보호하고 함께 노력하자는 다짐을 하는 시간이었습니다!

안산환경연합

안산환경연합

안산환경연합입니다! 우리가 꿈꾸는 자연을 위해 세상과 만납니다^^

알림마당의 최신글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